[김성옥의 그림읽기] 앙상블(Ensemble) - 박철 作

박철 0 1,923

 

[김성옥의 그림읽기] 앙상블(Ensemble) - 박철 作

 기사입력 2017-08-18 08:00:12.

 

1950년 경북 문경 출생. 홍익대 서양화과ㆍ경희대학교 대학원 졸업. 포스코미술관, 워커힐미술관 등 초대전. 상파울루 비엔날레, 쾰른ㆍ마이애미ㆍ상하이 아트페어 등 출품. 현 홍익대 대학원 교수.

 

 몇 년전 미국에 본사를 둔 다국적 기업 A사가 전 세계 지사와 화상회의를 시작하게 되었다. 그림에 조예가 깊은 회장을 염두에 두기도 했지만 매일 진행되는 회의의 배경화면이 분위기를 조성하는 매우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판단한 한국 지사에서 벽면에 설치할 그림을 찾게 되었다. 예술성이 뛰어나야됨은 물론이며 한국적이면서 현대적인 작품을 구입하고자 한 것이다. 그들은 박철 작가의 한지로 제작한 멧방석과 바이올린 형상의 ‘앙상블’을 선정하였고 첫 화상회의 후 본사로부터 찬사를 받았다고 한다.

 

 박 작가의 작품은 멧방석, 문짝 등 한국적인 소재와 바이올린, 첼로 등의 서양적인 소재를 한 화면에 구사하여 하모니를 이루는 동서양의 아름다운 화합을 주제로 하고 있다. 소박하고 담담한 우리의 전통적이며 서민적인 멋과 우아하고 세련된 서양적이고 귀족적인 멋이 대조를 이루기도 하고 함께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또한 악기에서 느낄 수 있는 선율이 흐르는 듯한 리드미컬한 분위기 또한 작품의 격조와 다감한 정서를 높이고 있다.

 

 박 작가의 작품은 힘든 작업과정을 거치게 되는데, 물감과 붓으로 그리는 작업이 아니라 소재가 되는 실제의 소품을 배치하여 틀을 만들어 석고나 시멘트로 음각의 작업을 한 후 한지를 여러 겹 두드려 모양을 만든다. 그리고 그 틀을 깨뜨리면 입체의 한지 부조작품이 탄생하게 되는 것이다. 더구나 치자나 쑥, 밤, 도토리, 오미자, 홍화 등 우리의 전통적인 천연염료로 색을 입혀 따뜻하고 자연적인 느낌을 더하고 있다. 우리의 한지를 활용하여 ‘전통을 이어가는  현대의 새로운 미학’을 창조한 것이다.

 

김성옥(시인ㆍ갤러리 서림 대표)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Seongok,Kim’s Read picture]


Born in 1950, Mungyeong, North Gyeongsang Province. University of Hongik BFA. University of Kyunghee MFA.POSCO Museum of Art, Walkerhill Museum.Art Fair in São Paulo Biennale, Cologne, Miami and Shanghai. Current Professor, University of Hongik.


A few years ago, a multinational company headquartered in the United States began to video conference meeting with a worldwide office. Although, who considers that well deeply think about the painting as the president. A picture to be installed in the wall, branch the Korean company which judged that the wallpaper of the meeting which is going on every day was a very important part of creating atmosphere. It has to be excellent artistic work, such as the contemporary Korean art works as well. They selected Park Cul's Hanji paper cushion and violin-shaped 'ensemble' and received praise from the headquarters after the first videoconference.


Park's work focuses Matt cushions, door etc, such as very traditional Korean which is on beautiful harmony between the eastern and western parts of harmony, using Western material such as violet, cello, etc.The work is traditional ways of style which is the natural primitive simple and serene style, ordinary way and elegant, elegant and sophisticated, Western and aristocratic style contrasts with each other in which creating a unique atmosphere. In addition, the rhythmical atmosphere of the melody that can be felt by the musical instruments is also enhancing the tone of the work and the sentimental feeling.


Park's work is going through a hard work process. Instead of just paint as ordinal painting. When he finds out certain material, he brushes and reorders the structure. And he puts a real piece of material to make a frame. After making the frame and engraving it with plaster or cement mold, it makes the shape by tapping several layers of hanji(Korean traditional paper).And if you break that frame, it will have a three-dimensional hanji(Korean traditional paper) art works. In addition, our traditional natural dyes such as gardenia, wormwood, chestnut, acorn, Korean Schisandra, and safflower are colored with warm and natural feeling. To using our hanji(Korean paper), we will created 'a new aesthetic of modernity that continues the tradition'.


Seongok, Kim (poet and CEO of Seorimgallery)

Comments